이스라엘은 예루살렘에 팔레스타인인들을 위한 미국 영사관이 들어설 자리가 없다며 미국에 맞서고 있다.

이스라엘은 미국 영사관 에게 맞서고있다

이스라엘은 지금

올 10월 워싱턴에서 이스라엘 외무장관 옆에 앉은 안토니 블링켄 국무장관은 분명히 말했다. 미국인들은
팔레스타인에 봉사하기 위해 예루살렘에 영사관을 다시 개설하기를 원한다.

“우리는 팔레스타인과의 관계 심화의 일환으로 영사관을 개설하는 과정을 진행할 것입니다,”라고 블링켄은
국무부에서 말했다.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아 이스라엘의 정치 지도부도 분명해졌는데, 그것은 그러한 영사관을 승인할 계획이
없다는 것이다(주최국은 새로운 외국 영사관을 승인해야 한다.

이스라엘은

토요일 저녁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의도에 대한 CNN의 질문에 대해 나프탈리 베넷 총리는 미국 정부가
“명백하고 공개적으로” 의견을 미국인들에게 제시했다고 말했다.
예루살렘에 또 다른 미국 영사관을 둘 자리가 없다. 우리는 항상 드라마 없이 조용히 우리의 입장을 밝히고
그것이 이해되기를 기대한다. 베넷은 야어 라피드 외무장관과 아비그도르 리버만 재무장관과 함께 “예루

살렘은 한 국가의 수도이고 그것이 바로 이스라엘 국가이다.”라고 말했다. “저는 우리의 미국 친구들과 우리가
계속해서 큰 일들의 긴 목록에서 협력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지난달 워싱턴에서 그와 같은 발언을 할 때 블링켄의 옆에 앉았던 라피드는 베넷의 심정을 반영하며 미국인들이

라말라에 팔레스타인인들을 위한 영사관을 개설하기를 원한다면 기꺼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영사관에 대해서는, 우리 둘 다 말했듯이, 그것은 정치와 정치적 안정에 관한 것이 아닙니다. 이스라엘 정부는
예루살렘에 영사관을 개설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거부하고 있습니다.”라고 라피드는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하자 텔아비브에서 영사관을 옮긴 뒤

2019년 영사관을 접고 예루살렘에 있는 새 미국 대사관으로 통합했다. 많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 예루살렘에
있는 미국 영사관은 언젠가 팔레스타인의 잠재적 미래 국가의 수도 동예루살렘에 있는 미국 대사관이 되기를
바라는 것의 전조이다.